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대부분이 폐쇄 이후 경영상황이 악화됐다. 경영자금 확보가 어려워 정부의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개성공단 입주기업 108개사를 대상으로 한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환경 및 향후전망 조사’에 따르면 경영상황에 대해 응답기업의 76.9%는 ‘중단 이전 대비 악화됐다’고 답했다. ‘사실상 폐업 상태’라고 응답한 기업도 9.3%에 달했다.

이들 기업은 경영상 가장 어려운 점으로 ‘노무비 등 경영자금 부족’(61.1%)을 꼽았다. ‘거래처 감소에 따른 주문량 부족’(23.1%), ‘설비 부족’(13.0%)이라는 반응이 뒤따랐다.

2016년 2월 개성공단이 폐쇄된 이후 정부는 기업 지원금으로 약 5500억 원을 투입했다. 하지만 입주기업들의 경영환경은 여전히 불안정한 만큼 개성공단 재가동 등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공단 재입주와 재가동의 기대감은 여전히 높았다. 응답기업의 98.2%는 ‘여전히 재입주 의사를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현 정부 임기 내 재가동될 것이라고 보는 기업이 73.2%에 달했다.

지난해에 비해 ‘무조건 재입주 하겠다’는 비율이 26.7%에서 56.5%로 2배 이상 상승한 반면 ‘남북합의 등 재가동 조건을 보겠다’는 ‘조건부 재입주’의 비율은 69.3%에서 41.7%로 감소했다.

다만 응답기업의 66.7%가 개성공단 재가동의 선결조건으로 ‘국가의 손실보장 근거규정 마련’을 꼽은 만큼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안정성 보장을 위한 법적·제도적 안전장치 마련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개성공단이 폐쇄 된 지 3년이 지나면서 기업인들에게 심신으로 한계가 왔다”며 “정부는 기업인들의 개성공단 실태 점검을 위한 방문 신청 승인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