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자동차

/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판매 부진 여파에 시달린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신차를 대거 선보였다.

현대차는 16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상하이모터쇼’에서 현지 전용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신형 ix25, 중형 세단 신형 쏘나타를 공개했다.

이와 함께 소형 SUV 엔씨노(한국명 코나) 전기차와 링둥(아반떼) 플러그인하이브리드를 내놨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전 세계 모빌리티(이동수단) 기업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고 4차 산업 혁명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신형 ix25는 5년 만에 완전 변경(풀체인지)을 거쳤다. ix25 시리즈는 2014년 출시 이후 37만 대 팔려나간 현대차의 베스트셀링카다.

신형 ix25는 과감한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과 부풀어 오른 옆면 펜더가 특징이다. 이를 통해 강인하고 견고한 인상을 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 사진=현대자동차

/ 사진=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는 중국 소비자에 맞게 디자인을 바꿨다. 전장(길이)과 휠베이스(앞뒤 바퀴 차축 사이 간격)를 35㎜ 늘렸다. 이 밖에 1.6L 가솔린(휘발유) 터보 엔진을 주력으로 품는다.

엔씨노 전기차와 링둥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현지 친환경차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중국 정부의 친환경차 육성 정책 및 규제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차량 전동화(전기차·하이브리드 등 전기 구동력 활용)’와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고성능차’ 분야를 향한 목표를 소개했다. 특히 고성능 브랜드 N 차량과 여러 콘텐츠를 전시하고 진출 가능성을 시사했다.

현대차는 상하이모터쇼에서 2880㎡ 규모의 전시 공간(부스)을 꾸리고 신형 ix25 등 13대의 차량을 선보인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