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 중 76%가 20~30대
카카오페이는 투자상품 판매 4개월 만에 총 투자금이 400억원을 넘겼다고 16일 발표했다.

카카오페이 투자는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에서 1만원부터 소액분산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해 11월부터 판매를 시작해 현재까지 총 235개 투자 상품을 팔았다. 피플펀드 등 투자상품 제공사와 제휴를 맺고 매출채권담보, 개인신용담보, 부동산담보 등을 공급하는 식이다.

4개월간 투자 내역을 분석한 결과 전체의 76%가 20~30대로 집계됐다. 이 중 25~34세 사회초년생이 47%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1인당 1회 투자금은 10만원 미만이 59%로 가장 많았다. 1명당 평균 2.8회 재투자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지난 11일부터 투게더펀딩이 투자상품 제공사로 합류한 데 이어 이날 테라펀딩 상품도 판매를 개시했다”며 “앞으로도 플랫폼의 강점을 살려 투자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다양한 상품을 공급하며 새로운 투자 트렌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2014년 9월 출범한 카카오페이는 간편결제를 시작으로 송금, 오프라인 결제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