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는 지난해 11월 20일 시작한 투자상품 판매 서비스인 '카카오페이 투자'를 통해 모집된 투자금이 400억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카카오페이 투자는 카카오톡 안에서 카카오페이로 최소 1만원부터 투자할 수 있도록 구성한 서비스다. 투자상품 제공사의 중위험·중수익 금융상품 총 235건을 통해 466억1400만원이 모집된 것으로 집계됐다.

20~30대 투자자의 소액 투자가 많은 경향을 보였다.

20~30대 투자자가 전체의 76%에 달했고, 25~34세 사회초년생이 절반 가량(47%)인 것으로 집계됐다.

1인당 1회 투자금액은 10만원 미만(59%)이 가장 많았다. 1명당 평균 2.8회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앞으로도 플랫폼의 장점을 살려 투자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페이 투자, 4개월 만에 투자금 400억원 돌파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