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개발에 주력

메르세데스-벤츠가 전기 구동화 전략을 이끄는 한 축인 수소연료전지차 개발이 올해로 25주년을 맞이했다고 16일 밝혔다.
벤츠, 수소전기차에 본격 착수한다


벤츠는 1994년 4월13일 리서치 센터가 위치한 독일 울름에서 유럽 최초의 연료전지차 네카를 공개한 바 있다. 새로운 전기차를 뜻하는 네카는 이후 소개된 후속 제품과 구분하기 위해 네카1로 명명했다. MB100 밴 차종 기반으로 만들었고 1993년 12월부터 독일 도로에서 운행을 시작했다.

네카1에는 50㎾의 출력을 발휘하는 캐나다 발라드 파워 시스템사의 연료전지 12개와 150ℓ의 압축가스 주입이 가능한 연료 탱크가 탑재됐다. 이를 통해 전기 모터는 최대 30㎾, 41마력을 발휘했으며 최장 주행 거리와 속도는 각각 130㎞와 시속 90㎞에 달했다.
벤츠, 수소전기차에 본격 착수한다


회사는 네카1을 공개한 이후 끊임없이 수소 기반 연료전지차 연구와 개발을 이어갔다. 1996년 공개한 V클래스 기반의 세계 최초의 연료전지 승용차인 네카2부터 2000년 선보인 네카5까지 다양한 후속 차종을 선보였고 1997년 최장 250㎞ 주행에 성공한 연료전지 버스 네버스 등을 선보였다. 벤츠는 단계적으로 연료전지 시스템 크기를 줄이는 한편 대량생산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도 함께 발전시켰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2002년에는 A클래스 롱 휠 베이스 버전의 차체 바닥에 한층 컴팩트해진 연료전지 시스템을 장착한 연구용 차를 개발했다. 또 연료전지 차에는 F-셀이라는 새 이름도 정했다. 2009년 8월 첫 번째 양산 수소연료전지차인 B클래스 F-셀을 선보였고 같은 해 연말부터 소량 생산을 시작했다. 새 차는 최고 136마력과 최대 29.8㎏·m의 성능을 발휘했다. 수소는 3분만 충전하면 최장 400㎞ 거리를 달리고 영하 25도에서도 작동하는 내구성을 갖췄다.
벤츠, 수소전기차에 본격 착수한다


지난 2017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선 수소 연료전지차와 순수 전기차의 특성을 결합한 세계 최초의 수소연료전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GLC F-셀을 공개했다. 지능화된 작동 모드를 통해 배터리와 연료전지 사용을 최적의 상태로 유지하며 수소와 전기 사용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연료전지 값을 높였던 백금 사용량을 90%까지 줄여 비용 문제도 해결했다. 4.4㎏의 탱크에 수소를 채우는데 걸리는 시간은 단 3분이며 최장 주행 거리는 430㎞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는 현재까지 300대 이상의 연구용 및 연료전지차를 만들었고 총 1,800만㎞에 달하는 거리를 달리며 수소연료전지차 개발 관련 자료를 수집했다. 회사는 향후 2022년까지 총 130개의 다양한 전기 구동화 차종을 선보여 친환경 모빌리티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또 앞으로 새롭게 선보일 EQ 브랜드 차종에는 100억 유로(한화 약 12조원) 규모를, 배터리 생산 분야에 10억 유로(한화 약 1조2,000억원) 이상을 투자하고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현대차 베뉴 나올 뉴욕오토쇼, 브랜드별 기대작은?
▶ [시승]독보적 세그먼트, BMW 7세대 3시리즈
▶ [2019 상하이]벤츠, SUV 영역 개척 GLB 컨셉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