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사진)은 냉각된 한일관계의 개선을 위해 일본 정·재계 지도자들과 긴밀한 소통을 계속하는 등 민간 차원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한일관계 진단 전문가 긴급 좌담회’에서 “한일관계는 1965년 국교정상화 이후 많은 갈등 속에서도 늘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왔고, 한일관계가 좋았을 때 우리 경제도 좋았다”며 11월 14∼15일 일본 도쿄에서 한일재계회의를 개최하는 등 교류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평행선을 달리는 한일관계 근본적 원인과 해법 제시를 위해 전경련이 개최한 이번 좌담회에는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 신각수 세토포럼 이사장(전 외교부 차관), 오코노기 마사오 게이오대 법학부 명예교수, 박철희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등 양국 석학과 기업인 약 170여명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이날 좌담회에서 실타래처럼 얽힌 한일 정치·외교관계 조기 정상화를 위한 해법으로 △정·재계 지도자 교류 강화 △정부와 기업 참여 재단 설립을 통한 법률적 화해 추진 △공동 책임 분담에 기반한 대안 마련 등을 제시했다.

일본 학계를 대표해 발표한 오코노기 교수는 “한일 양국은 국교정상화 이전 상태로 복귀할 수 없고 사법절차를 부정할 수도 없다”면서 “한국이 먼저 청구권 협정과 무관하지 않은 새로운 한일관계의 틀을 제시해야 하며, 정부·기업 참여 재단 설립을 통한 법률적 화해를 실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