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매출 20% 이상 늘어
꽃샘추위에 의류판매는 부진
백화점들의 봄 정기세일에서 해외 명품 매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명품·고가 가전 덕에 백화점 봄 세일 실적 '화색'

롯데백화점은 창립 40주년을 맞아 지난달 29일부터 14일까지 실시한 봄 세일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6.4%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해외 명품 매출은 28.2%나 급증했다. 프리미엄 가전제품 매출도 공기청정기 구매 수요가 늘면서 17.7% 늘어났다. 반면 꽃샘추위 영향으로 봄·여름 상품 수요가 기대만큼 늘지 않아 여성 패션 매출은 3.7% 증가하는 데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고가 휴대폰에 대한 관심도 소비자들을 매장으로 끌어들였다. 롯데백화점은 갤럭시 S10을 정상가 대비 60%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쿠폰 제공 행사에 지난달 29일부터 4일간 평소에 비해 50%나 많은 소비자가 몰렸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이 같은 기간 진행한 봄 세일에서도 명품과 가전 상품이 매출 증가를 이끈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세일 기간과 비교한 부문별 매출 증가율은 가전이 45%로 가장 높았다. 해외 명품 매출도 29.8%나 늘었다. 골프용품(15.5%)과 수입의류(12.5%)가 뒤를 이었다. 이에 힘입어 현대백화점의 봄 세일 전체 매출은 4.1% 늘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사와 결혼 등으로 가전 상품 수요가 크게 증가했고 명품을 비롯한 해외 패션 브랜드도 세일 기간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7일까지 봄 세일을 한 신세계백화점은 매출 증가율이 7.1%로 가장 높았다. 역시 해외명품 매출 증가율이 25%로 가장 높았고, 가전이 6.8%로 뒤를 이었다.

백화점 매출의 ‘효자’로 꼽혀온 패션 분야 성과는 부진했다. 신세계백화점의 여성 패션 매출 증가율은 1.0%에 그쳤다. 3월 말부터 4월까지 꽃샘추위가 예년보다 오래 지속되면서 패션 상품의 신장률이 둔화됐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가성비가 좋은 상품과 비싼 제품에 수요가 몰리는 소비 양극화 현상이 백화점에서도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