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GS25, 연령대별 주류매출 분석
이슬톡톡 등 과일향 첨가된 술 인기
캬~ 맛있어…2030은 '새콤달콤 술' 술술

과일향이 더해진 ‘달고 맛있는 술’ 소비가 20~30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늘고 있다. 다른 연령층과 비교해 20~30세대가 편의점에서 과일향이 첨가된 단맛의 소주와 맥주 제품을 많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1년여간 연령대별 소주와 맥주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30세대가 40대 이상 연령대보다 과일향이 가미된 주류를 더 선호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15일 발표했다.

캬~ 맛있어…2030은 '새콤달콤 술' 술술

GS25의 소주 매출 상위 10개 상품 중 이슬톡톡복숭아캔, 좋은데이깔라만시 등 과일향이 가미된 소주류 매출에서 20~30세대 비중은 10.8%를 차지한 반면 40대 이상 비중은 1.2%에 불과했다.

1664블랑과 호가든 등 과일향 맥주도 젊은 층에 인기를 끌었다. GS25의 맥주 매출 상위 10개 상품 중 감귤류 시트러스향이 가미된 맥주의 매출 비중은 20~30대가 23.8%로 40대 이상(17.6%)보다 많았다.

GS25는 이런 트렌드를 반영해 소주에 벚꽃 추출물과 향을 첨가한 ‘보해벚꽃연가’ 등의 신제품을 최근 출시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20~30세대를 중심으로 확산하는 워라밸, 1인 가족 증가, 혼술 문화 등의 영향으로 취하도록 먹는 음주 문화에서 맛있게 적당히 즐기는 음주 문화로 조금씩 변화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