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지급여력비율 공개
보험회사의 재무건전성을 보여주는 핵심 지표인 지급여력(RBC) 비율이 지난해 4분기 소폭 하락했다. RBC 비율이 100% 아래로 떨어져 ‘퇴출 위기’에 몰렸던 MG손해보험은 기준선을 턱걸이로 넘겼다.

15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보험사들의 평균 RBC 비율은 작년 12월 말 기준 261.2%로 지난해 9월 말보다 0.7%포인트 낮아졌다. 금감원은 “보험금 지급의무 이행을 위한 기준을 크게 웃돌아 전반적인 재무건전성은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RBC 비율은 가용자본(손실을 메울 수 있는 자본량)을 요구자본(각종 위험이 현실화할 때 손실액)으로 나눈 값이다. 보험업법에 따라 100% 이상은 반드시 유지해야 하고, 금감원은 150% 이상을 권고하고 있다. 업체별로 보면 적기시정조치를 받은 MG손해보험을 빼고 모두 금감원 권고치 150%를 웃돌았다. MG손해보험은 작년 9월 말 86.5%였던 RBC 비율이 12월 말 104.2%로 회복했다. 이 회사는 자본금을 2400억원 늘리는 경영개선계획을 금융위원회에 제출해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계획대로 이행하면 RBC 비율은 180%로 개선될 전망이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