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에 퍼진 현대重 자회사의
'일감독식' 우려 해소 차원
권오갑 "동반성장 약속 지킬 것"
현대重, 조선 기자재 자회사 매각…"대우조선 협력사와 같이 간다"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을 추진 중인 현대중공업이 조선 기자재 자회사인 현대힘스와 현대중공업터보기계를 매각했다. 대우조선 일감을 현대중공업 자회사들이 독식할 것이란 대우조선 협력업체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현대중공업은 현대힘스를 새마을금고중앙회 등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컨소시엄인 허큘리스홀딩스에,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금융 컨소시엄인 팍스톤매니지먼트에 각각 매각했다고 15일 발표했다. 매각 가격은 현대힘스 1300억원, 현대중공업터보기계 800억원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 협력사들과의 동반 성장이란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매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거제와 통영 등 경남지역 대우조선 협력사들은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을 인수하고 나면 기자재 등 주요 일감을 현대중공업 자회사와 협력사들이 가져갈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해 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8일 산업은행과 대우조선 인수 본계약 체결식에서 “동반 성장을 목표로 조선사와 협력사 간 상생을 통해 조선산업의 생태계를 건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사진)은 “기자재 협력사들이 기술력을 확보해 경쟁력을 키우면 더 많은 일감을 확보하는 선순환 고리가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힘스는 2008년 6월 현대중공업 자회사로 설립된 선박기자재 및 부품 공급 전문 회사다. 선박블록을 주로 제작해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에 납품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1846억원이다. 현대중공업터보기계는 산업용 펌프와 압축기, 스팀터빈 등 주로 대형 플랜트에 사용되는 기자재를 생산하는 회사다. 2016년 4월 현대중공업에서 분사했다. 지난해 매출은 720억원이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