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모모스커피 원년 멤버
전주연 바리스타 영예 안아
한국 최초 바리스타챔피언 탄생…"한국 커피역사 새로 썼다"

“세계 커피시장을 움직이는 바리스타가 되고 싶습니다. 10년 전부터 꿈을 키워오긴 했지만 우승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아요.”

14일(현지시간) 미국 보스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WBC)에서 한국인 첫 우승자가 나왔다. 부산 모모스커피 소속의 전주연 바리스타(31·사진)다. 여성으로는 지난해 아니에스타 로에브스(폴란드)에 이은 두 번째 우승자다.

전 바리스타는 15일 “세계의 여성 바리스타, 서울이 아닌 세계 다른 곳에서 노력하는 바리스타들에게 희망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WBC는 미국스페셜티커피협회(SCAA)와 유럽스페셜티커피협회(SCAE)가 공동 설립한 월드커피이벤트(WCE)의 세계 대회다. 국가별 대회에서 뽑힌 대표 바리스타들이 1년에 한 번 모여 승부를 겨룬다. 그동안 폴 바셋(호주), 데일 해리스(영국) 등 스타 바리스타를 배출했다.

WBC엔 6개 종목이 있는데 이 중 바리스타챔피언십을 간판 대회로 꼽는다. 올해는 55개국에서 출전했다. 전 바리스타는 캐나다, 독일, 그리스 등 5개국 대표와 함께 6명이 겨루는 최종 결선에 올라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전 바리스타는 2007년 부산 모모스커피에서 바리스타 일을 시작했다. 모모스커피는 부산 온천장에서 13㎡짜리 작은 테이크아웃 전문점으로 시작해 10여 년 만에 부산을 대표하는 스페셜티 커피 회사로 성장했다. 원년 멤버인 전 바리스타는 입사 4년 만에 미국, 일본 등을 오가며 각종 커피 관련 자격증을 따고 세계 대회에도 꾸준히 출전했다.

그는 이번 대회 최종 결선 프레젠테이션에서 “커피시장은 역사상 그 어느 때보다 커피 농부와 원두 생산자 그리고 바리스타가 가장 밀접하게 연결돼 소통하고 있다”며 “커피 원산지의 특징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방식을 연구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창작 메뉴와 고객 응대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인 최초 우승자가 탄생하자 커피업계도 환호하고 있다. 서필훈 커피리브레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역 불균형이 심한 한국에서, 그것도 서울이 아니라 부산에서 우승자가 나왔고 여성이라는 점이 더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며 “대한민국 커피 역사를 새로 썼다”고 평가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