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아시아나항공

/ 사진=아시아나항공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5,800 -1.02%) 매각을 결정했다.

15일 채권단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했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다. 보유 지분은 33.47%다.

채권단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구계획을 접수했다.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이동걸 회장이 박삼구 전 금호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을 만났다고 전했다.

금호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주간사와 우선협정대상자를 선정하게 된다.

그룹 측은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 시장 신뢰 회복을 위해 고심 끝에 매각이 최선의 방안임을 결정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은행은 수정된 자구계획을 검토하기 위해 오후 관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