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구자열·정몽규 등 재계, 손학규·정동영·박지원 등 정계 조문 이어져
주한 외국대사, 암참 의장 등도 조문…내일 발인·영결식·노제
故 조양호 회장 빈소 나흘째…구광모·정의선·현정은 등 조문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나흘째 고인을 추모하는 조문객 발길이 이어졌다.

15일 오전 9시 15분께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임원들과 함께 빈소를 방문해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고인과 생전에 교류가 있었다면서 "아주 좋으신 분이었다"고 회상했다.
故 조양호 회장 빈소 나흘째…구광모·정의선·현정은 등 조문

이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오전 10시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조양호 회장과 현정은 회장은 모두 해운업에 진출해 고전하며 '쓴 잔'을 마신 경험이 있다.

조 회장은 '수송보국(輸送報國)'을 기치로 국내 1위 선사 한진해운을 이끌었지만,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불어닥친 해운업 위기를 견디지 못하고 2016년 한진해운이 법정관리를 거쳐 파산하는 아픔을 겪었다.

현 회장이 이끌던 국내 2위 선사 현대상선도 같은 시기 실적 부진을 면치 못하고 위기를 극복하지 못해 채권단 손에 넘어갔다.

현 회장은 이날 빈소에서 비교적 오랜 시간인 40분간가량 머물렀다.

고인과의 추억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장례식장을 떠났다.
故 조양호 회장 빈소 나흘째…구광모·정의선·현정은 등 조문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도 지난 12일 추도사를 발표한 데 이어 이날 직접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허 회장은 고인과 생전에 많은 만남이 있었다고 소개하면서 "항공을 위해 해외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걸 보고 놀랐다.

나라를 위해 아주 열심히 일하신 분"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구자열 LS그룹 회장도 조문을 마친 뒤 "전경련 모임에서 자주 뵀다.

생전에 자상하시고 꼼꼼하셨던 분인데 가셔서 안타깝다"고 조의를 표했다.
故 조양호 회장 빈소 나흘째…구광모·정의선·현정은 등 조문

구광모 LG 회장과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정몽규 HDC 그룹 회장, 정택근 GS 부회장, 김영섭 LG CNS 대표,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대표 등 재계 인사 조문도 이어졌다.

스티븐 시어 미국 델타항공 국제선 사장과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 등 항공업계 조문도 이어졌다.

델타항공은 지난해 대한항공과 조인트 벤처(JV)를 출범시키며 협력 관계를 격상시킨 바 있다.

조 회장에 대한 조문이 이번 방한의 주요한 목적이라고 밝힌 시어 사장은 "조양호 회장은 델타의 좋은 친구이자 파트너였다"며 "전 세계 델타항공 직원을 대표해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그는 "고객 서비스를 위한 조 회장의 노력과 헌신에 지속적인 영감을 받았다. 그런 열정이 대한항공을 세계적인 항공사로 만들었다고 느낀다"며 앞으로도 양사의 협력을 공고히 하겠다고 했다.
故 조양호 회장 빈소 나흘째…구광모·정의선·현정은 등 조문

정계 인사들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박지원 의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이인제 전 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줄리안 클레어 주한 아일랜드 대사, 제프리 존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의장,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 등 외교가의 조문도 이어졌다.

한진그룹은 신촌세브란스병원뿐 아니라 서울 서소문 사옥과 등촌동 사옥, 지방 지점 등 국내 13곳과 미주, 일본, 구주, 중국, 동남아, CIS 등 6개 지역본부에도 분향소를 마련했다.

이곳에서도 고인의 죽음을 추모하는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조 회장의 장례는 한진그룹장으로 5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유족들은 고인의 발인 후 비공개로 영결식을 진행한 뒤 고인이 근무하던 서울 중구 서소문 대한항공 사옥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노제를 지내고 장지로 향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