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는 오는 18일 중국 우시(無錫)의 메모리 반도체 확장팹(C2F) 준공식을 현지에서 개최하고 본격 가동에 돌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준공식에는 이석희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과 중국 장쑤(江蘇)성 관계자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시에는 지난 2006년 가동한 기존 D램 생산라인(C2)이 있으며, 이번에 준공하는 것은 이를 확장한 것으로 역시 D램을 생산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경기도 이천에 D램과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인 M10, M14을, 충북 청주에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인 M11과 M12, M15을 가동하고 있으며, 이천에는 내년 준공 예정인 M16이 건설 중이다.
SK하이닉스, 18일 中우시 메모리반도체 확장팹 C2F 준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