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용품기업 깨끗한나라는 요리연구자이자 다둥이 아빠인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보솜이’ 새 모델로 기용하고, ‘보솜이 액션핏’ 신규 광고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마트와 온라인 쇼핑 등 2편으로 제작해 기저귀 보솜이 액션핏의 장점을 살렸다. 백종원 씨가 기저귀를 고르는 모습을 재치있게 담아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유연성을 강조한 ‘활동력’편 속 백종원 씨는 마트에 들어선 후 수많은 브랜드 기저귀 속에서 “여기서 제일 잘 나가는 걸로 줘봐요”라는 멘트를 하며 ‘보솜이 액션핏’을 받아 든다. 신축성이 좋은 ‘엘라스틱 허리밴드’를 피자 치즈처럼 잘 늘어난다고 표현하며 ‘액션핏 기저귀’를 “솔루션 그 자체”라며 백종원 씨의 특유 입담과 재치를 선보이며 유연성을 강조한다.

‘흡수력’편은 집에서 온라인 쇼핑하는 모습을 담았다. 온라인 쇼핑을 통해 구매한 ‘보솜이 액션핏’의 흡수력을 테스트하기 위해 직접 기저귀에 물을 부어 시험하는 ‘물 먹방’을 선보인다. 한 방울도 새지 않는 기저귀에 “단골이 될 것 같다”, “이 집 기저귀 잘하는 거 인정”이라는 유행어를 연발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보솜이 액션핏’은 움직임이 편한 맞춤형 팬티 기저귀로 발달단계별 아이들을 직접 연구하여 슬림성·신축성·활동성을 최적화한 것이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부모가 함께하는 육아를 강조하기 위해 아기의 기저귀를 고르고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아빠의 모습을 광고에 담았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