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아시아나항공

/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결국 매각 수순을 밟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이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다. 보유 지분은 33.47%다.

이날 이사회에서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이 내려지면 금호산업은 보유 지분 처분 등 본격적인 절차에 들어간다. 뿐만 아니라 5000억원 규모 자금 지원도 받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지난 9일 금호는 아시아나항공 자구계획을 채권단에 내면서 5000억원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채권단은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사재 출연 등 실질적 방안이 빠졌다며 수용을 거부했었다.

이에 지난 주말 채권단과 금호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전제로 자금 투입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업계 역시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능성을 매우 높게 보고 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추가적 자구계획을 준비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방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을 인수 하려면 우선 금호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지분(33.47%) 약 3847억원에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부담해야 한다”며 “연내 상환해야 하는 차입금 1조2700억원, 경쟁력 회복 방안까지 제시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만큼 인수 기업은 대규모 자금력과 항공업에 대한 높은 이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업계는 아시아나항공이 매물로 나올 경우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애경그룹 등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는 금호산업과 금호리조트만 남게 된다. 사실상 중견그룹 수준으로 규모가 줄어들게 된다. 금호는 박 전 회장이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수직 계열화해 지배하는 구조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