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외화예금이 1년 6개월 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에 기업들이 달러화 예금을 깬 영향으로 분석된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3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3월 말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전월 말보다 65억3000만달러 감소한 671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9월 말(636억6000만달러) 이후 최소치다. 감소 규모는 지난해 6월(71억7000만달러) 이후 최대를 나타냈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이다.

미국 달러화 예금 감소가 주 요인으로 작용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기업의 현물환 매도 등이 나타난 결과다.

통화별로 3월 말 달러화 예금은 전월보다 59억2000만달러 감소한 565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달러화 예금 역시 지난해 9월(546억5000만달러)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원·달러 환율이 2월 말 1124.7원에서 3월 말 1135.1원으로 뛰자 일반 기업과 개인의 현물환 매도 등이 나타나 달러화 예금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엔화 예금도 원·엔 환율이 오르며 4억2000만달러 감소한 41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주체별로 기업예금이 56억1000만달러 감소한 536억달러로 집계됐다. 개인예금도 9억2000만달러 줄어든 135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외화예금 1년6개월만에 최소…원·달러 환율 상승에 기업 예금 깼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