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6.4%·신세계百 7.1%·현대百 4.1% 증가

주요 백화점들이 봄 정기 세일에서 모두 좋은 실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봄 세일 기간인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2일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4% 신장하는 등 세일 실적이 호조를 보였다고 15일 밝혔다.

이 기간 매출은 해외명품과 가전 상품이 견인했다.

해외명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8.2% 늘었고, 미세먼지 문제로 공기청정기 수요가 몰린 데다 프리미엄 가전 구매도 늘면서 가전 상품 매출도 17.7% 증가했다.

여성 패션과 남성 스포츠 상품 매출도 3.7% 신장했다.

봄나들이로 매장을 찾은 고객이 늘면서 식당가 고객은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세일 기간 갤럭시 S10을 정상가 대비 6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쿠폰 이벤트를 나흘간 진행했는데, 이 기간 방문객 수가 평소보다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의 매출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진행된 정기 세일에서 4.1%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IT 가전 분야 매출이 45% 신장하면서 가장 두드러졌고 해외잡화 매출도 29.8%나 늘었다.

골프는 15.5%, 수입 의류는 12.5%의 증가율을 보였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사와 결혼 등으로 가전 상품 수요가 크게 증가했고 해외패션 브랜드도 세일 기간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세일 이후에도 고객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7일까지 봄 세일을 진행한 신세계백화점도 이 기간 매출이 전년 대비 7.1% 증가했다.
백화점 봄 정기세일 실적 호조…가전·해외명품이 매출 견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