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공작기계전 'CIMT 2019'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공개
현대위아, 현지생산 공작기계로 중국시장 공략 나선다

현대위아가 공작기계 중국 전략모델의 현지 생산을 통해 중국 판매를 늘리겠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위아는 중국 베이징(北京) 국제전시센터에서 열린 국제 공작기계전시회 'CIMT 2019'에서 'KF5608' 등 공작기계 8대를 전시했다.

CIMT는 80개국에서 14만여명이 방문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공작기계전시회로, 이날부터 오는 20일까지 열린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새로운 도약을 위한 현지화'를 슬로건으로 내세우고 출품한 기종 8대를 모두 중국 수요가 높은 '중국 맞춤형' 모델로 구성했다.

출품 기종 8대 가운데 5대는 중국 장쑤성(江蘇省)에 있는 현대위아 장쑤법인에서 직접 생산하는 모델이다.

현대위아는 "중국에서 수요가 높은 모델을 현지에서 직접 만드는 방식으로 공급 가격을 최적화해 점유율을 높인다는 전략"이라며 "동시에 현지에서 직접 애프터서비스로 서비스 품질도 끌어 올린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현대위아는 중국시장 전용 신제품 2종을 공개하고, 가공 시연을 선보인다.

이들 제품은 수직형 머시닝센터 기종으로 중국에서 수요가 많은 범용 공작기계다.

아울러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인 'iRiS'를 이번 전시회에서 중국 최초로 공개한다.

iRiS는 생산현장의 데이터를 수집·분석·제어하는 공작기계 중심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중국에서 가장 수요가 높은 모델을 중심으로 생산과 판매 전략을 새롭게 준비했다"며 "현지화를 통해 가격 경쟁력과 서비스 품질을 끌어 올린 만큼 중국 내 판매가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