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결정되면 채권단 유동성 지원으로 아시아나 유동성 '숨통'
"SK 인수 유력…그룹 매출 60%인 아시아나 팔리면 중견그룹 수준 축소"
금호, 오늘 오전 이사회 개최…"아시아나항공 매각 논의"

아시아나항공이 매각 수순을 밟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오전 금호산업이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금호산업은 그룹 지주회사 격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지분 33.47%를 보유한 대주주다.

박삼구 전 그룹 회장이 최대주주인 금호고속은 금호산업의 지분 45.30%를 보유하고 있다.

이날 이사회가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을 내리면 금호산업은 아시아나 지분 처분 등 본격적인 매각 절차에 들어간다.

이와 함께 금호아시아나가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요청한 5천억원 규모의 지원금도 받을 길이 열린다.

당장 아시아나항공이 이달 말부터 돌아오는 유동성 위기를 넘길 수 있고 금호산업, 금호고속 등도 자금에 숨통이 트이게 된다.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10일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에 담보 설정,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을 조건으로 5천억원의 자금수혈을 요구했다.

그러나 채권단은 이튿날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며 금호아시아나의 자구계획을 거부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박 전 회장이 물러나고 아들이 경영하겠다는데, 그 두 분이 뭐가 다르냐"며 오너 일가가 금호아시아나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사실상 초읽기에 들어갔으며, 박 전 회장의 '결단'만 남은 상황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금호, 오늘 오전 이사회 개최…"아시아나항공 매각 논의"

채권단의 대출금만 4천억원, 시장성 채무까지 합치면 올해 1조3천억원을 금호아시아나가 자력으로 마련하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박 전 회장 일가의 사재출연이나 보유지분 매각을 통한 유상증자도 한계가 있다고 지적됐다.

지난 주말 채권단과 금호아시아나는 이미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전제로 자금수혈 규모, 매각 방식, 채무의 출자전환 등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이 시장에 매물로 나올 경우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애경그룹 등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재계에서는 유동성이 풍부하고 항공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SK그룹이 인수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망한다.

이미 매각 주간사는 CS증권, 실사는 한영회계법인이 맡아 매각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건설회사인 금호산업과 금호산업, 금호리조트만 남는다.

그룹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이 그룹에서 떨어져 나가면 금호는 사실상 중견그룹 수준으로 축소될 전망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전 회장이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수직계열화해 지배하는 구조였다.

업계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은 금호아시아나가 진행하겠지만, 산은이 적극적으로 관여하며 진성 매각이 이뤄지는지를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금호, 오늘 오전 이사회 개최…"아시아나항공 매각 논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