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최초 적용
-가솔린 3.8ℓ 5,419만원부터


기아자동차가 디자인을 개선하고 최첨단 편의품목을 확대 적용한 플래그십 세단 '2020년형 더 K9'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새 차는 내비게이션 지도와 소프트웨어를 무선으로 다운로드해 자동 업데이트하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를 전 트림에 기본 탑재했다. 또 소비자 선호 품목인 터널 연동 자동 제어에서 적용 지역이 확대된 외부공기 유입 방지 제어를 기본으로 갖췄다.
기아차, 2020년형 '더 K9' 출시...5,419만원부터

이외에 앞좌석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전트림 기본화), 파워도어 시스템(플래티넘Ⅲ, 마스터즈Ⅲ 이상 기본화) 등 인기 품목을 대폭 확대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기본 디자인은 라디에이터 그릴 테두리, 범퍼 몰딩, 사이드 가니쉬,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베젤 등 모든 몰딩부에 유광 크롬을 적용해 클래식한 분위기를 극대화했다. 새로 추가한 신규 디자인 '스포티 컬렉션'은 입체적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 신규 19인치 휠, 외관 몰딩부에 적용된 새틴 크롬이 특징이다(5.0ℓ 퀀텀 제외). 실내는 조명 밝기와 범위가 개선된 앰비언트 라이트, 색감이 향상된 시트 파이핑으로 안락한 감성을 더했다.
기아차, 2020년형 '더 K9' 출시...5,419만원부터

가격은 가솔린 3.8ℓ 플래티넘Ⅰ 5,419만원 , 플래티넘Ⅱ 5,871만원, 플래티넘Ⅲ 6,818만원, 그랜드 플래티넘 7,628만원이다. 3.3ℓ 터보는 마스터즈Ⅱ 6,558만원, 마스터즈Ⅲ 7,289만원, 그랜드 마스터즈 8,099만원이고 5.0ℓ은 퀀텀 9,179만원이다(개별소비세 3.5% 기준).

한편, 기아차는 신형 시승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제주 해비치 호텔 숙박권과 시승차 대여 혜택을, 기존 K9 구매자들은 추첨을 통해 강릉 씨마크 호텔의 숙박권을 제공한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볼보차, XC40 중국서도 만든다
▶ [하이빔]휘발유는 되고 LPG는 안 되는 셀프 충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