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생가스복합발전소는 흡수합병…"조직 효율화 차원"

포스코는 조직 효율화를 위해 그룹내 액화천연가스(LNG) 중간 가공단계 사업을 재편한다고 15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 12일 이사회를 열어 광양에서 운영 중인 LNG터미널을 포스코에너지에 양도하고, 포스코에너지가 보유하고 있던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

포스코의 LNG 미드스트림(Mid-Stream) 사업재편은 지난해 11월 최정우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발표한 '100대 개혁과제'중 하나다.

최 회장은 "LNG 미드스트림 사업 재편을 통해 그룹사업간 업무효율을 높이고 더욱 탄탄한 사업구조를 갖출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이번 사업 재편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가스전 사업과 포스코에너지의 발전사업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LNG 도입 및 트레이딩 업무는 포스코인터내셔널에서 전담하고, LNG터미널 사업은 포스코에너지로 이관함으로써 현재 운영중인 발전사업과 연계해 그룹의 LNG미드스트림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 LNG 가공사업 재편…LNG터미널, 포스코에너지에 양도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의 부생가스복합발전소를 인수해 기존 자가발전설비와 통합운영함으로써 효율성을 높이고 제철소 전력공급도 더욱 안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생가스복합발전소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내에 있으며, 제철소의 제철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가스를 연료로 활용해 전기를 생산한다.

포스코에너지가 인수하는 LNG터미널은 지난 2005년 포스코가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광양제철소에 건설한 것이다.

현재 운영중인 1∼4호기와 건설중인 5호기를 포함해 LNG탱크 총 5기가 있으며, 저장능력은 약 73만㎘다.

한편 천연가스는 개발·생산하는 업스트림(Up-Stream) 단계, 가스를 액화해 수송·기화하는 미드스트림 단계, 최종 소비자에게 가스를 공급하는 다운스트림(Down-Stream) 단계로 크게 구분된다.

포스코가 운영하던 LNG터미널 등은 미드스트림 단계에 해당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