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외인 넉달만에 주식 순매도…채권 석달만에 '사자'

지난달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시장에서 4개월 만에 '팔자'로 돌아섰다.

반면 국내 상장채권 시장에는 3개월 만에 외국인 자금이 들어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3월 중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590억원어치를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외국인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석달 연속 순매수 행진을 이어갔다.

국가별로는 아랍에미리트가 지난달 5천290억원어치를 팔았고 호주(2천570억원), 룩셈부르크(2천460억원), 아일랜드(1천790억원) 등 순으로 순매도액이 컸다.

반면 케이맨제도와 버진아일랜드는 각각 8천280억원, 3천29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주식 보유액은 554조6천190억원으로, 시가총액 기준으로 32.2% 수준이다.

보유 규모가 가장 큰 국가는 미국(236조6천45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2.7%를 차지했고 영국 46조220억원(8.3%), 룩셈부르크 35조4천980억원(6.4%), 싱가포르 29조5천320억원(5.3%) 등 순이다.

지난달 상장채권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9조6천억원어치를 샀으나 2조7천억원어치를 팔았다.

여기에 5조4천억원이 만기상환돼 결국 순투자 규모는 1조4천670억원이었다.

외국인의 상장채권 순투자는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 만이다.

지역별로는 유럽과 미주에서 각각 9천억원, 3천억원의 순투자를 보였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11조4천530억원으로, 전체 상장채권 잔액의 6.3%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