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독일의 자동차업체인 다임러는 14일 벤츠 자동차의 일부 모델에 배출가스와 관련된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것과 관련해 독일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독일 일요신문 '빌트 암 존탁'(Bild am Sonntag)은 독일 연방자동차청(KBA)이 벤츠 차량 일부 모델에서 배출가스 조작과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불법 소프트웨어를 발견해 청문 절차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다임러는 이날 발표문을 통해 이 같은 청문 절차가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다임러는 "우리는 KBA와 충실히 협력하고 있고, 관련 팩트들을 리뷰하고 있다"면서 "청문 과정에 KBA에 우리의 입장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소프트웨어는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생산된 메르세데츠 벤츠 GLK 220 CDI 모델 약 6만대에 적용됐다. 빌트는 이 소프트웨어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타입이라고 전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실험실에서 차량 배출가스를 검사할 땐 산화질소 배출량을 줄이지만 실제 도로 주행 때는 허용치 이상으로 산화질소를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BA는 이미 작년에 배출가스 관련 불법 소프트웨어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70만대의 차량을 리콜하도록 다임러에 지시했다.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