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V 누적 1495만대 돌파
-스포티지, 556만대로 글로벌 최다 판매 등극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RV 누적판매 1,500만대에 근접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지난 달 말까지 1,495만대 이상의 RV를 글로벌 시장에 판매해 4월 중 1,500만대 고지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전체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 4,420만여대의 약 34%에 이르는 비중이며 지난 2015년 1,000만대 고지를 넘어선 이후 4년 여만에 1,500만대 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기아차, 글로벌 RV 판매 1,500만대 목전

기아차는 1990년 소형 SUV 록스타를 시작으로 30년간 다양한 RV 제품군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도심형 SUV 스포티지와 중형 SUV 쏘렌토, 국내 최초 미니밴 카니발 등을 앞세워 RV 라인업을 구축하고 5년 연속 국내 RV 판매 1위를 지키고 있다. 세 제품의 누적 판매는 스포티지 556만여대, 쏘렌토 328만여대, 카니발 203만여대로 합계 약 1,087만여대에 이른다. 이는 전체 RV 판매 대수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비중이다.
기아차, 글로벌 RV 판매 1,500만대 목전


기아차, 글로벌 RV 판매 1,500만대 목전

베스트셀링 제품에 등극한 스포티지는 1993년 출시 이후 국내에서 가장 긴 시간 동안 같은 차명으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기아차 RV 최초로 글로벌 누적 판매 500만대를 돌파했으며 올해 3월까지 국내에서 72만여대, 해외에서 484만여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는 2002년 첫 출시 이후 현재 3세대에 이르렀다. 국내와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 중이며 올해 3월까지 내수 78만여대, 해외 250만여대 등 총 328만여대가 판매됐다. 1998년 국내 최초의 정통 미니밴으로 탄생한 카니발은 출시 이래 내수 89만여대, 해외 114만여대 등 국내외 시장에서 총 203만여대의 누적 판매를 기록 중이다.

기아차는 최근 텔루라이드와 3세대 쏘울 등 RV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3월 출시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는 3월 한 달간 미국 시장에서 5,080대가 팔렸으며 지난 1월 출시한 3세대 쏘울은 '미국 박스카 1위'라는 타이틀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지난 달 서울모터쇼에서 기아차는 플래그십 '모하비 더 마스터피스'의 컨셉트카와 소형 SUV 'SP 시그니처'를 공개했다. 회사는 두 제품의 하반기 출시를 예고하며 국내 RV 점유율을 공고히 한다는 복안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수입차, 인증 통과 여부가 곧 실적
▶ 현대차, 중국서 신형 싼타페 '셩다' 출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