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미확정 기업 감안하면 실제 채용규모 더 클 듯
'꿈의 직장' 금융공기업·은행, 상반기 1200명에 채용문 연다

보수가 많고 직업 안정성도 좋아 부러움을 한몸에 받는 금융공기업과 시중은행들이 올해 상반기 공채를 시작한다.

올해 상반기 공채 규모는 최소 1천2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많은 수준이다.

다만 취업준비생들이 극히 몰리는 직장인 만큼 100대 1 경쟁률도 감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10개 금융공기업과 5대 시중은행 중 8곳이 올해 상반기 채용 계획을 확정했거나 윤곽을 잡았다.

상반기 채용 진행을 확정한 곳은 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 수출입은행, 한국투자공사 등 4개 금융공기업,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등 4개 시중은행이다.

NH농협은행은 올 상반기에 360명 채용을 완료한 상태다.

이들이 현재까지 밝힌 채용 규모는 1천209명 이상이다.

지난해 상반기 1천174명보다 소폭 많은 수준이다.

실제로는 지난해보다 채용 규모가 상당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꿈의 직장' 금융공기업·은행, 상반기 1200명에 채용문 연다

지난해 상반기에 일정 인원을 선발했던 산업은행과 한국자산관리공사는 아직 상반기 채용 여부를 확정 짓지 못하고 있다.

채용 진행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의미다.

최근 3년간 상반기 채용을 하지 않았던 KEB하나은행은 올해 상반기에 채용 계획을 갖고 있다.

다만 인원이 미정이다.

지난해 특성화고 졸업생 71명을 뽑았던 KB국민은행은 올해도 일정 인원을 선발할 가능성이 크지만 아직 채용 계획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전반적인 분위기상 최소 지난해 수준은 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런 미확정의 영역을 감안하면 실제 인원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큰 폭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작지 않다.

정부가 대표적인 양질 일자리인 금융권에 채용을 독려하는 데다 시중은행의 경우 올해 초에는 지난해 우수한 실적을 바탕으로 명예퇴직도 적극적으로 진행한 만큼 신규 채용이 늘어날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금융공기업은 보수와 재직기간 등 측면에서 취업준비생에게 최선호 직장으로 꼽힌다.
'꿈의 직장' 금융공기업·은행, 상반기 1200명에 채용문 연다

2017년 기준 금융위원회 산하 7개 공공기관의 직원 1인당 평균 보수는 9천309만원으로 같은 시점 361개 전체 공공기관(부설기관 포함) 직원의 평균 보수인 6천707만원보다 38.8% 많았다.

본인이 원하면 정년까지 근무하는 경우가 많다.

시중은행은 대개 9천만원대에서 직원 평균급여가 형성된 가운데 1억원을 넘는 곳도 있다.

금융지주사는 직원 평균급여가 1억3천만원에 육박하는 곳도 있다.

대우가 좋다 보니 인원을 적게 뽑는 금융공기업에선 100대 1 경쟁률을 기록하는 곳이 종종 나온다.

2017년 채용 비리 여파로 은행·금융공기업의 채용 전형은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엄격하다.

시중은행은 은행권 채용 모범규준을 자신들의 모집 요강에 그대로 옮겨 담았고, 금융공기업은 채용 모범규준보다 더 엄격한 공공기관 운영지침을 준수하고 있다.

학교명과 학업성적, 사진, 성별, 생년월일 등 정보를 지원서에서 아예 삭제하는 블라인드 채용이 일반화돼 있고 채용 과정 상당 부분을 외부에 위탁하거나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진행한다.

은행들은 채용 모범규준에 따라 대부분 필기시험을 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