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 / 사진 = 한진그룹 제공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 / 사진 = 한진그룹 제공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조 회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허무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13일에도 조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는 정·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9시16분 빈소에 도착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착찹한 표정으로 5분여간 빈소에 머무르다 자리를 떴다. 또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10시35분께 빈소를 방문해 5분여간 유족들에 위로를 건넸다. 이 부회장은 별세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으며, 김 회장은 "안타까울 뿐이죠"라고 짤막한 답을 건넸다.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현철 사단법인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도 9시59분께 빈소를 방문해 "저희 부친(김영삼 전 대통령)과 조중훈 회장(조양호 회장의 선친)과 아주 절친이셨다"며 "저는 조양호 회장님과 개인적으로 친분이 상당히 컸고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 줄 생각도 못해 애석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 회장은 제 고등학교 선배님이시기도 해서 자주 식사를 하며 상당히 많은 애정을 가졌다"며 "이렇게 오래 병원 생활을 하신지 몰랐는데 4개월 가까이 미국에서 병원 생활하셨다고 한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한편 12일에는 정계에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문희상 국회의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이 빈소를 찾았고, 재계에선 최태원 SK그룹 회장,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이 빈소를 방문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일에 관한 얘기를 여쭤보면 실무적인 지식이 상당히 밝으셨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한국 항공산업을 일으키고, 평창 올림픽에도 큰 공을 세운 분인데, 최근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조 회장의 입관식은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진행됐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3남매는 입관실로 향하는 내내 눈시울을 붉혔다.

조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조 회장은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 나가라"라는 유언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의 장례식은 12일부터 오는 16일까지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도 신갈 선영이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