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부회장, 故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 조문 / 사진 = 연합

삼성 이재용 부회장, 故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 조문 / 사진 = 연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에 방문했다.

13일 오전 이재용 부회장은 9시16분께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조 회장의 빈소에 입장했다. 검은 수트 차림으로 나타난 이 부회장은 착찹하고 무거운 표정으로 빈소로 향했으며 5분여간 빈소에 머물렀다.

이날 기자들은 고인의 별세에 대한 심경과 생전 고인과의 인연에 대해 질문을 쏟아냈지만 그는 묵묵부답을 일관하며 빠른 걸음으로 병원을 나서며 준비된 차량을 타고 돌아갔다.

한편 조 회장의 빈소에는 전날부터 재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앞서 최태원 SK그룹 회장,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이 지난 12일 오후 고인을 기리기 위해 빈소를 찾았다.

조 회장의 장례는 전날부터 회사장으로 5일 간 진행되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