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1년 전과 비교한 월간 자동차 판매량이 9개월째 연속 하락했다.

12일 외신에 따르면 중국자동차협회는 지난달 중국시장에서의 자동차 판매량이 작년 동기 대비 5.2% 감소한 252만대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달 판매 감소 폭은 최근 7개월 중 가장 작았다. 이는 중국 정부가 소비 진작을 위해 감세 정책을 편 이후 제조사들이 판매가격을 낮춘 데 따른 것이라는 게 외신 분석이다.

중국자동차협회 쉬하이둥(許海東) 비서장 조리는 "지난달에는 좀 더 회복됐다"면서 "우리는 낙관적이다. 7~8월께에는 전환점이 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중국 정부의 부가가치세 인하가 차량 판매를 더욱 진작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부가가치세 인하(에 따른 판매 증가)는 생산과 고용을 유발하는 만큼, 효과적인 정책 집행은 시장에 온기를 불러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난해 중국 자동차 시장은 경기 둔화와 미·중 무역 전쟁 속에 1990년대 이후 처음으로 역성장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내 자동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4.1% 감소한 2천370만대에 그쳤다. 하지만 지난해 하이브리드 등 신에너지 차량 판매는 전년 대비 62% 정도 늘어나는 등 신에너지 차량 시장은 여전히 긍정적이라고 외신은 진단했다.

중국 정부는 신에너지 차량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보조금이나 판매량 할당 등 각종 정책을 추진 중이다. 중국자동차협회는 지난달 신에너지 차량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85.4% 증가한 12만6천대였다고 밝혔다.

bsch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