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현대자동차

/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고속도로에 첫 번째 수소충전소를 열었다. 차세대 수소연료전기자동차(FCEV) 넥쏘 등을 앞세워 미래 수소사회를 선도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12일 경부고속도로 안성 휴게소에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공영운 현대차 사장,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등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했다.

수소충전소는 안성 휴게소 서울 및 부산 방향에 마련돼 있다. 서울 방향은 현대차가, 부산은 한국도로공사가 각각 구축했다.

안성 휴게소 서울 방향 수소 충전소는 356㎡ 규모다. 시간당 5대 이상 수소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용량을 갖췄다. 이용 가능한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현대차 관계자는 “안성 휴게소는 차량 통행량, 방문객이 많은 교통요지”라며 “수소전기차를 타는 소비자의 편의성을 향상 시킬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오는 6월까지 한국도로공사와 손잡고 중부고속도로, 남해고속도로 등에 수소 충전소를 추가로 열 계획이다. 올 상반기까지 주요 고속도로에 충전소 8곳이 들어선다. 2022년에는 310곳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 사진=현대자동차

/ 사진=현대자동차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