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컵 레이스' 출전 차량 검차 과정서 뒤늦게 확인
현대차, 엔진 조립 과실…'아반떼 엔진에 코나 피스톤'

현대자동차가 아반떼 스포츠의 엔진에 코나의 피스톤을 조립하는 과실을 저질러 공식으로 사과했다.

12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의 엔진 생산 공장에서 만든 아반떼 스포츠 애프터서비스용 서브 엔진에 조립된 피스톤이 코나 엔진용인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아반떼 스포츠와 코나 가솔린 모델의 1.6ℓ 터보 엔진은 배기량과 실린더 내경이 같지만 서로 다른 엔진으로 아반떼 스포츠의 9.5대 1, 코나는 10대 1이다.

코나의 피스톤으로 잘못 조립된 아반떼 스포츠 엔진은 압축비가 높아져 출력이 향상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조립 과실은 지난해 열린 '현대 아반떼컵 레이스 시리즈'에 참여한 차량 가운데 엔진 수리를 받은 차량이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을 계기로 드러났다.

현대차가 운영하는 자동차 경주 대회인 아반떼컵 레이스 시리즈는 동일 차종·사양의 차량으로 겨루는 '원메이크 레이스'(One-Make Race)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지난해 대회에서 일부 차량에 코나 엔진이 장착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올해 대회를 개최하기 전에 공정성을 제고하고자 사전 차량을 검사하는 과정에서 코나 피스톤이 장착된 아반떼 스포츠를 발견했다.

아울러 지난해 대회에 참가했던 차량 가운데 모두 11대에 코나 피스톤이 적용된 것도 뒤늦게 확인했다.

현대차는 공지문을 통해 "공정해야 하는 대회 운영에 영향을 끼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이종 피스톤이 장착된 엔진으로 교환한 고객에게 신품 서브 엔진을 무상으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엔진 조립 과실…'아반떼 엔진에 코나 피스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