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종필 부곡수산 대표

한국 김, 日처럼 고급화 승부
"김, 영양간식으로 인기…수출 8년새 5배 ↑…중국·동남아서 현금 다발 들고 사러와요"

지난달 말 전남 해남군의 한 바닷가. 양식장을 운영하는 서종필 씨(사진)와 함께 작은 배를 탔다. 바람을 뚫고 20분가량 가자 부표가 나타났다. 배를 멈추고 물속에 있는 줄을 끌어 올렸다. 새까만 김이 자라고 있었다. 한 움큼 떼어내 입으로 가져갔다. “이게 진짜 바다맛이구나.”

김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국산 김 수출액은 5억2553만달러로 2010년 1억달러에서 8년 만에 5배 이상으로 늘었다. 해외에선 반찬이 아니라 간식으로 주로 소비되는데 저열량 고영양 식품으로 알려지면서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김, 영양간식으로 인기…수출 8년새 5배 ↑…중국·동남아서 현금 다발 들고 사러와요"

김은 기후 특성 때문에 한국 중국 일본 3국에서만 나온다. 그중에서도 한국의 생산량과 수출물량이 가장 많다. 일본산은 김밥용, 중국산은 국물용 위주인 데 비해 한국 김은 간식용 스낵으로 가공하기에 적합하다는 차별점이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 영양간식으로 인기…수출 8년새 5배 ↑…중국·동남아서 현금 다발 들고 사러와요"

생산량이 급증한 시점은 김 종자 국산화 시기와 맞물린다. 전남해양수산과학원의 토종 김 종자 연구 프로젝트에 CJ제일제당이 합류한 뒤 2012년부터 국산 김 종자인 해풍1호가 어가에 보급되기 시작했다. 최성필 CJ제일제당 과장은 “일본 종자가 국산 종자로 대체되면서 생산량이 2배 이상 늘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국내 김 생산량의 90% 이상이 국산 종자다.

어부들은 9월 말 김 포자를 양식장에 뿌린다. 11월 말 처음 채취한 뒤 이듬해 3월 말까지 수확을 이어간다. 전남 고흥 진도 해남 목포 등 파도가 잔잔한 지역이 주산지다.

김은 3단계로 가공된다. 어민들이 원초를 채취해 마른김 가공업체에 판매하면 이들 업체는 일반적인 큰 사각형 김을 생산한다. 이어 2차 가공업체들이 사각형 김에 다양한 맛을 더해 양반김, 비비고김 등과 같은 브랜드 제품으로 가공한다.

"김, 영양간식으로 인기…수출 8년새 5배 ↑…중국·동남아서 현금 다발 들고 사러와요"

원료를 선별해 1차 가공하는 마른김업체는 김의 품질을 높이는 데 핵심 역할을 한다. 양식장을 안내해준 서씨도 형인 서종태 씨와 함께 마른김업체인 부곡수산을 운영하고 있다. 이곳은 김 품질 관리가 뛰어나 국내 브랜드김 업체들이 앞다퉈 찾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서종태 대표는 마른김 제조 과정에서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이 이물질 제거 작업이라고 했다. 3차례에 걸쳐 이물질을 걸러낸 뒤 마른김을 제조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은 생물이기 때문에 제조 과정에서 중량 등 규격을 일정하게 맞추기 어렵다”며 “오차를 줄이기 위해 일일이 무게를 잰다”고 말했다. 이 과정이 김 맛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2차 가공공장에서 구울 때 1~2g의 오차에 따라 김이 타버리거나 맛이 변한다는 것이다.

김 수출 증가와 함께 어민들 삶도 나아졌을까. 서 대표는 “김 양식장과 가공업체들에 돈이 몰리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 방식으로는 지속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털어놨다. 양식장 면적에 비해 원초를 과도하게 많이 기르는 ‘밀식’ 문제를 지적했다. 서 대표는 “이렇게 하면 장기적으로 품질이 떨어져 세계 시장에서 외면받을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김 수출 구조가 선진국형으로 바뀌어야 한다고도 했다. “최근 태국과 중국 회사들이 현금을 들고 남해안 어촌을 돌아다니며 김 원초를 사가는 경우가 생기고 있어요. 원재료를 대는 후진국형 수출로는 부가가치를 높일 수 없고 어민과 김업체들의 성장도 정체될 수밖에 없습니다.”

서 대표는 한국 김도 일본처럼 고급화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기 인증을 받은 원초로 생산한 고급 김을 백화점 등에 납품하기 시작했어요. 국내 김업계 전체가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이 필요합니다.”

해남=FARM 강진규 기자

전문은 ☞ m.blog.naver.com/nong-up/221502679227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