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부산공장이 29일부터 가동을 중단한다.

11일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부산공장은 오는 29∼30일, 내달 2∼3일 총 4일간 가동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노조가 파업을 재개함에 따라 기존에 통보한 단체 휴가를 이달 말에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르노삼성차는 이달 말께 3∼5일 정도의 '프리미엄 휴가'를 실시해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방안을 노조에 전달한 바 있다.

프리미엄 휴가는 법적 휴가 외에 추가로 사용할 수 있는 휴가로 회사가 필요할 경우 그중 일부를 단체휴가로 쓸 수 있다.

노조의 파업 강행으로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줄어든 닛산 로그 위탁 생산량 4만2천대 가운데 2만4천대가 일본 규슈 공장으로 이관되는 등 중단이 불가피하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르노삼성차에 따르면 위탁생산 물량을 소진하면 공장 가동률은 50%대로 떨어져 현재의 2교대 근무에서 1교대 근무로 변경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노조는 지난 9일 25차 임금 및 단체협상 본협상이 결렬되면서 10일 부분파업을 재개했고, 오는 12일 파업을 앞두고 있다.

이날 르노삼성차 노사 갈등이 악화하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부산공장을 찾아 노사 협상 타결을 촉구하기도 했다.
르노삼성 부산공장 29일 가동 중단…"파업으로 생산차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