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그룹 계열사인 이랜드파크는 11일 외식사업부를 떼어내 별도 외식전문회사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랜드파크는 그룹에서 호텔·레저·외식사업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 중 외식사업부는 애슐리, 자연별곡 등 16개 브랜드의 500여 개 매장을 전국에 운영 중이다. 외식업 불황 속에서도 외식사업부는 지난해 8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신규 법인으로 물적 분할되는 외식사업 부문은 영구채와 전환 우선주 발행 등으로 1000억원대 자본을 유치할 계획이다. 현재 외식사업부의 금융권 부채는 약 1000억원이다. 신설 법인은 투자 유치를 통해 부채를 전액 상환할 계획이다.

이랜드파크는 오는 23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회사 분할을 결의할 예정이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