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이 받을 수 있는 복지 혜택을 적시에 알려주는 인공지능(AI) 기반 정보시스템이 개발된다. 보건복지부는 국민의 복지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사회보장 정보전달체계 개편 기본방향’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가 운영하고 있는 복지 사업은 중앙부처 350개, 지방자치단체 6390개 등 6740개에 이른다. 가짓수가 많고 지원 조건이 복잡한 사업이 많다 보니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정부는 이런 점을 개선하기 위해 3년간 3560억원을 투입해 전국의 모든 복지 사업 정보를 아우르는 차세대 정보시스템을 구축해 2022년부터 서비스하기로 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