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덕양과 시범사업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
1㎿급…하반기 착공 계획
현대자동차와 한국동서발전, 산업가스 생산업체 덕양이 울산에 1㎿(메가와트)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한다.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시범 사업으로 2200여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현대차는 11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동서발전, 덕양과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 사업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발표했다. 발전 설비는 울산 남화동에 있는 울산화력발전소에 들어선다. 1㎿급으로 연간 8000㎿h의 전력을 생산한다. 월 사용량 300㎾h 기준으로 약 22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올 하반기 착공해 이르면 내년 완공된다.

해외 기술이 잠식하고 있는 국내 연료전지 발전 시장에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설비를 보급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이번에 구축되는 발전 설비는 현대차의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 장착되는 파워 모듈 여러 개를 컨테이너에 탑재하는 구조다. 현대차는 연료전지 시스템을 구축하고, 동서발전은 설비 운영과 전력 판매를 맡는다. 덕양은 전력 생산에 필요한 수소를 공급한다.

현대차는 자동차 부문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다른 산업으로 확대하면 ‘규모의 경제’ 효과로 원가 절감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확대할 수 있고, 덕양은 수소 유통량을 키울 수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