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네이버와 'AI프로젝트' 협업

KB금융그룹이 네이버와 손잡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사업을 강화한다.

KB금융은 11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네이버와 AI 관련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허인 국민은행장(사진 왼쪽)과 신중호 라인플러스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기술 제휴를 맺고 KB금융의 협업 환경 플랫폼(CLAYON)과 네이버의 AI 기술 서비스인 ‘클로바’를 활용한 다양한 금융 서비스 및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금융 정보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금융 전용 AI 분석 엔진, 음성으로 금융 거래를 할 수 있는 AI 금융 스피커 등도 개발한다. 허 행장은 “KB금융그룹의 금융 인프라와 리브똑똑(대화형 뱅킹 플랫폼)에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를 결합하면 매우 큰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편리하고 안전한 금융 거래를 위한 기술 제휴를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