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은 지난 10일 충북 청주에 있는 카메라모듈 업체 파워로직스를 방문해 “혁신성장 산업에 지난해보다 1조원 늘어난 9조50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충하는 데 도움을 주겠다는 취지다.

은 행장은 “최근의 수출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선 기존 주력산업뿐 아니라 혁신성장 분야의 경쟁력 강화가 필수”라고 말했다. 은 행장은 대구 신용보증기금 본점을 방문해 윤대희 이사장을 만나 신용도가 취약한 중소기업 지원 방안을 협의하기도 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