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년간 크라우드 펀딩으로 417개 신생 벤처기업이 755억원을 조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자금 조달에 성공한 기업은 건당 1억6000만원가량을 투자받았다.

투자금액 기준으로 일반투자자 비중이 52.5%(396억원)으로 가장 컸다. 다섯 차례 이상 투자한 일반투자자는 133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기준 만기가 지난 펀드는 88개다. 55개에선 이익이, 27개에선 손실이 났다. 6개는 원금만 돌려받았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