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덕양과 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 체결
-울산 화력발전소 내 발전 설비 구축, 연간 약 8,000㎿h 전력 생산

현대자동차가 한국동서발전, 덕양과 함께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3사는 협약을 통해 울산 화력발전소 내에 1㎿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해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현대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구축, 동서발전은 설비 운영 및 전력 판매, 덕양은 수소 공급 등의 역할을 맡는다.

새 발전 설비는 500㎾ 급 컨테이너 모듈 2대로 구성한다. 여러 대의 넥쏘 수소연료전지차 파워 모듈을 컨테이너에 담은 것이 특징이다. 발전에 필요한 수소는 울산 석유화학단지에서 생산된 부생수소를 배관망을 통해 공급받는다. 전력 생산 규모는 연간 약 8,000㎿h다. 이는 약 2,200세대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월 사용량 300㎾h 기준). 현대차는 이 설비를 하반기에 착공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울산시는 수소 생산 능력과 공급 인프라를 확보하고 있어 수소 경제 구현에 최적의 도시로 평가받고 있다"며 "울산의 자원을 활용해 수소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상생 사업 모델의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차, 울산에서 수소로 전기 만든다


한편, 현대차는 향후 동서발전, 덕양과 함께 사업확대를 위한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 연관 산업 육성과 울산의 에너지 자립도 향상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복안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현대차·벤츠 등 18개 차종 6만2,509대 리콜
▶ 쌍용차, 유럽에 신형 코란도 출시
▶ 수입차 서비스센터, 지을 곳 없어 '고심'
▶ 속 타는 르노삼성차, XM3 물량 지킬 수 있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