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은 11일 여의도 본점에서 네이버와 인공지능(AI) 관련 새로운 비즈니스 관계 형성과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허인 KB국민은행장, 네이버 서치&클로바 겸 라인 공동대표 신중호 대표

KB금융그룹은 11일 여의도 본점에서 네이버와 인공지능(AI) 관련 새로운 비즈니스 관계 형성과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허인 KB국민은행장, 네이버 서치&클로바 겸 라인 공동대표 신중호 대표

KB금융그룹은 11일 여의도 본점에서 네이버와 인공지능(AI) 관련 새로운 비즈니스 관계 형성과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B금융그룹은 그룹의 디지털혁신부문장인 허인 KB국민은행장과 네이버 서치앤클로바(Search & Clova CIC) 대표 겸 라인 신중호 공동대표(겸 CWO),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개최했다.

KB금융이 보유한 크레용(CLAYON) 신기술 협업 환경과 네이버의 AI 기술 '클로바'를 활용해 인공지능 기술 제휴 및 KB 금융스피커를 비롯한 다양한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허인 은행장은 "KB금융그룹의 금융 인프라와 리브똑똑(대화형 뱅킹 플랫폼) 등 고객 사용자 경험에 네이버-라인의 AI 플랫폼 클로바를 결합하면 매우 큰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고객의 편리하고 안전한 금융 거래를 위한 기술 제휴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다"고 말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음성과 인공지능 기술이 모바일, 가전, 자동차 등에서 사용되면서 음성을 사용한 금융거래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금융정보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고 외부정보와 혼용되지 않는 별도의 '금융 전용 AI분석 엔진'을 네이버와 협력해 개발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