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들이 실손보험 청구간소화 시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금융소비자연맹 등 7개 단체는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실손보험 청구간소화 촉구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시민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2009년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대한의사협회 반대로 실손보험 청구간소화가 10년간 방치돼 소비자들은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한의사협회는 실손보험 청구간소화를 보험회사의 청구거절을 위한 꼼수라며 도입을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들은 현재 실손보험의 청구를 소비자가 누락시키는 가장 큰 이유는 청구 과정의 복잡하고, 이에 더해 여러 증빙서류를 구비하기가 번거롭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시민단체들은 "개인정보 유출 등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며 청구간소화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으나 이 또한 억지"라며 "종이로 청구서류를 제출할 경우는 개인정보가 보호되고 전산으로 제출할 경우는 개인정보의 유출의 위험이 있다는 주장은 시대착오적인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민단체들은 "하루 빨리 실손보험 청구간소화를 도입해 소비자의 편익을 제고함은 물론 진료 정보의 투명성도 함께 향상하여 합리적인 의료시스템이 확립돼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