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4월 수출이 반도체 부진 지속에도 조업일수 증가 등에 힘입어 증가세로 출발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50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했다.

하지만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7억7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3.9% 감소했다. 1∼10일간 조업일수는 8.5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7.5일)보다 1일 더 많다. 통상 1∼10일 수출 속보치는 집계 대상 기간이 짧아 조업일수 증감 영향을 크게 받는다.

월간 수출액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4개월 연속 마이너스였다.

하지만 최근 반도체 수출 물량 증가, 선박 수출 개선 등으로 감소 폭이 둔화하고 있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4월 1∼10일 수출이 늘어난 것은 조업일수 영향이 크다"라며 "최근 수출 감소 폭이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1∼10일 수출을 품목별로 보면 석유제품(22.8%), 선박(72.8%), 승용차(20.1%), 무선통신기기(64.3%) 등은 증가했고 반도체(-19.7%), 액정디바이스(-39.1%)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0.8%), 미국(19.9%), EU(유럽연합·20.2%), 베트남(19.4%) 등은 늘었고 홍콩(-35.1%), 싱가포르(-13.3%) 등은 줄었다.

1∼10일 수입액은 원유·반도체 등에서 증가해 1년 전보다 14.9% 늘어난 167억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16억달러 적자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