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양회(회장 홍사승)는 지난 9일 강원 동해시청을 방문, ‘특별 재난구역’으로 선포된 동해시의 산불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복구지원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 쌍용양회는 동해시에서 50년 넘게 상생발전을 모색해온 기업이다.앞서 지난 5일 산불이 발생했을 때 산불 진화 인력을 운영하고 생수 1000병, 빵 500개, 음료수 500개, 컵라면 400개, 마스크 1250개, 45인승 버스 등을 지원했다. 홍사승 회장은 “앞으로도 동해시와 복구지원을 위한 필요사항 등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