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월부터 편의점 GS25 매장에서 공유 전기자전거나 킥보드를 충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GS25는 공유 마이크로모빌리티 통합플랫폼 '고고씽'과 손잡고 전기자전거나 킥보드 충전서비스 시설을 점포에 설치한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고고씽은 서울 강남과 경기 판교 지역에 배터리 분리가 가능한 공유 전동 킥보드와 공유 전기자전거 800대를 운영하고, GS25는 인근 지역 점포에 충전시설을 설치한다.

고객들이 전동 킥보드를 이용한 뒤 가까운 GS25 매장에 반납할 수 있고, 충전이 필요하면 GS25에서 배터리를 교환하거나 충전할 수도 있다.

GS25는 이를 통해 편의점이 단순히 상품을 구매하는 장소에서 벗어나 각종 공유기기 충전 허브 기지 역할을 하고, 신규 고객을 유입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리테일은 현재 45개 점에 전기차 충전시설을 도입했으며 이달부터는 배달 전문 애플리케이션 요기요와 함께 편의점 상품 배달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편의점서 전기자전거 충전하세요"…GS25 공유경제 플랫폼 구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