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 500여명 참석, 보은산단 투자 2개 기업과 1천260억원 협약

이시종 충북지사는 10일 서울에서 수도권 소재 기업인을 대상으로 한 투자유치 설명회를 열었다.
'강호축 중심 충북에 투자하세요'…이시종 지사 서울서 설명회

참석자는 메인비즈협회 중견·중소기업 대표 등 500여 명이다.

충북도는 2014년 이후 이 협회 20개 회원사로부터 3천443억의 투자를 유치했다.

창출된 일자리는 1천663개이다.

이 지사는 "강호(강원∼충청∼호남)축의 중심인 충북에 투자하라"고 호소하며 X자형 교통망의 중심인 청주 오송에서 남북 평화철도를 지나 유라시아 대륙까지 이어지는 미래비전을 제시했다.

그는 "어려울 때일수록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기업이 크게 성공한다"며 "충북에 투자하면 반드시 성공하도록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향후 이들 기업인과 소그룹별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면서 기업 이전 또는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도는 설명회 개최 후 보은군 보은산업단지에 총 1천260억원을 투자할 신우코스텍·녹십자엠에스와 협약을 체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