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이 9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문래 기계·금속 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찾는 등 현장행보를 이어갔다.

1350여개의 소공인 제조업체가 자리한 문래동 소공인 집적지구는 기계·금속업종이 약 92%를 차지한다. 판금·표면처리 업종이 약 7%다. 기계·금속 제조 소공인을 위해 마련된 문래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혁신제품 전시실(116㎡), 3D프린팅 첨단 장비실(100㎡), 교육 및 소통공간(90㎡) 등으로 구성돼 있다. 소공인을 위한 제품·기술혁신 지원, 수·발주시스템 및 협업체계 구축 지원,마케팅·기술지원, 경영역량 교육 및 애로해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날 센터에 방문해 지원현장을 살핀 조 이사장은 인근에 있는 소공인 기업에 방문해 현장 애로를 들었다. 조 이사장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최근 법 개정을 통해 소공인 집적지에 대한 지원 정책을 별도로 강구하고 있다”며 “소진공은 앞으로도 판로, 전시, 수출지원, 신기술 스마트 제조 장비 구축 등을 통해 소공인을 위한 현장지원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