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에어부산

/ 사진=에어부산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이 10일 항공기 정비사 실명을 공개하는 안전 점검 실명제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전 점검 실명제는 기장 등과 마찬가지로 기내 방송에서 정비사의 이름을 안내하는 것이다. 모든 국내선·국제선에 적용된다.

회사 측은 “안전 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정비사 책임 의식을 높이고 소비자에게 신뢰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재수 에어부산 정비본부장은 “안전 점검 실명제를 통해 정비사 역시 사명감을 갖고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국토교통부로부터 2011년, 2016년 두 차례 ‘가장 안전한 항공사 표창’을 받았다. 이와 함께 2013년부터 네 차례 ‘항공 교통 서비스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기록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