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12일부터 1열흘동안 '2019 신세계 멘즈위크'을 통해 남성 패션 의류, 남성 그루밍 케어제품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해마다 남성들의 트렌드를 이끌었던 신세계 멘즈위크가 이처럼 케어제품을 앞세운 이유는 관리에 대한 남성들의 관심이 매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개성을 드러내고자 하는 남성 소비자들의 경우 의류는 물론 구두, 기초 화장품, 파운데이션, 두피 에센스, 면도기까지 관심 영역이 넓어지고 있다.

실제로 신세계백화점이 남성 소비자의 3~4월 패션 부분 매출 비중을 살펴본 결과 2015년 처음으로 30%를 돌파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40%에 육박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그루밍 상품의 매출 증가세도 두드러진다. 신세계 몰에서 남성 전용 스킨/로션, 포마드, 향수 등 남성 그루밍 관련 상품을 분석한 결과 2017년에는 전년 대비 37%, 지난해는 21%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좋은 상품을 잘 관리하는 것에 대한 남성소비자의 관심도 수치로 드러났다. 신세계백화점 남성 전문관 내 슈케어(Shoe Care) 브랜드 '리슈(RESH)'가 대표적인 사례다.

'리페어 슈즈(Repair Shoes)'의 약자인 리슈는 남성 구두 전용 솔과 가죽 크림 등을 다양하게 판매하며 구두 전용 스파(Spa)의 개념인 '슈 케어(Shoe Care)'까지 원 스톱으로 제공한다. 그 결과 지난해 12.4%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에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멘즈위크 행사에서 처음으로 '가꾸는 남성' 소비자들을 겨냥해 화장품부터 구두 관리 용품까지 '남성 케어' 관련 상품을 온·오프라인에 전진 배치했다.

박순민 신세계백화점 패션담당 상무는 "여성 못지 않은 패션 감각과 자신을 가꾸는 것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남성들이 핵심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남성 소비자들에게 최신 트렌디를 제안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