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재산권 가치평가 금액의 최대 60%까지 가능
신한은행은 물적담보가 부족한 중소기업이어도 기술력이 높으면 대출해주는 ‘신한 성공두드림 지식재산권(IP) 담보대출’ 상품을 10일 출시했다. 기술평가기관이 우수 지식재산권으로 평가하면 담보로 인정해주는 상품이다. 지식재산권 가치평가 금액의 최대 6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무형자산 비중이 높은 창업 및 벤처기업과 중소기업이 자금난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각종 대출조건을 우대하는 다양한 지식재산권 대출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지식재산권 담보대출 관련 전담심사팀도 신설한다. 아울러 지식재산권 회수 전담기관 ‘IP뱅크’(가칭)의 출연도 검토하기로 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